Category "주택융자"

29Jun2022

▶ ‘3인자’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밝혀

▶ 전문가들과 온도차… 일각선 “이미 경기침체”

 

미국 경제가 가파른 금리인상 여파로 곧 침체에 빠질 것이란 관측을 놓고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시장이 28일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연준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기침체는 내 ‘베이스 케이스’(가장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되는 가정을 사용한 모델에서 예상되는 결과)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경제는 강력하고, 금융 여건은 더욱 엄격해졌다”고 덧붙였다. […]

28Jun2022

Q: 이번에 집 살때 부모님 도움을 받으려고 하는데요.
페이오프 된 부모님 집에서 에퀴티 론을 받아서 저희한테 기프트머니 주시는게 가능할까요?
얼마까지 기프트머니가 가능하고 얼마 이상부터 세금을 내야하는지 몰라 문의드려요.

[…]

24Jun2022

‘역발상’으로 주택융자 서비스 너도나도 도입

부동산·SBA 편중 해소·수익 다변화 등 목적…미래 시장 개척 차원…“IT 기반 강화해야”

 

한인 은행들이 금리 인상으로 침체에 빠진 모기지 시장을 성장 동력으로 삼는

역발상 전략을 세우고 있다. 상업용 부동산(CRE)과 SBA 융자에 집중된

대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하기 위한 것인데 모기지 시장이 비은행업체들의

참여로 무한경쟁이 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남가주에 기반을 둔

6개 한인 은행(뱅크오브호프,한미은행,퍼시틱시티뱅크,CBB,오픈뱅크,US메트로은행)은

올해 들어 모기지 대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전날 열린

US메트로은행 주주총회에서 김동일 행장은 “최첨단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주택융자 프로그램을 통해 업그레이드 된 은행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아메리카은행이 부동산정보온라인서비스 기업 코리니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것처럼 IT기업과 협력하거나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모기지 대출을 늘리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한인 은행들이 모기지 대출에 역점을 두는 것은 수익원을 다변화하기 위해서다.

한인 은행들은 그동안 CRE 대출과 SBA 융자에 집중해 높은 성장세를 이뤄왔는데

이러한 전략은 한계에 봉착했다. 특히 SBA 대출의 경우 팬데믹 완화 국면에서

연방 중소기업청(SBA)이 각종 혜택을 종료하고 있어서 미래 시장이 어둡다.

또한 현실화하고 있는 경기 침체 국면에서 소규모 비즈니스 업체들이

제일 먼저 타격을 받는 것을 고려하면 CRE 대출 시장의 전망도 밝지 않다.

 

흥미로운 점은 한인 은행들이 집중하는 모기지 시장도 현재 냉각기라는 점이다.

최근 연방준비제도(FRB·연준)의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30년 모기지 이자율이

6%에 달할 정도로 치솟아 신규 대출 건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최근 주류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자사 모기지 담당 직원

수백명을 정리 해고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인은행들이 모기지 시장에 집중하는 것은 역설적이지만

미래 시장 개척을 위한 것이다. 당분간 주택 시장이 침체할 수 있지만

경제 흐름이 바뀌면 모기지 상품이 대출 시장의 대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한인 은행들의 모기지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수일 것으로 분석된다. 모기지 대출 시장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성격이 크게 변하면서 은행과 같은 전통 금융기업 외에

다수의 IT 기반 기업들이 출현해 무한 경쟁 양상을 띠고 있다.

 

한인은행 관계자는 “인터넷 주택 융자가 대세인 상황에서 IT 소프트웨어를

어떻게 구축하느냐가 모기지 시장에서 매우 중요해졌다”며 “이와 관련해서는

은행 내부 인력으로 한계가 있기 때문에 업무 협약이나

M&A가 필수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경운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20623/1421117

23Jun2022

파월 의회 발언 이어 필라델피아·시카고 연은 총재도 가능성 시사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을 공개 인정하고 나섰다.

그동안 경기 연착륙 희망에 무게를 싣던 연준 고위인사들이 22일 공개 발언에서

일제히 한발 물러선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

17Jun2022

프레디맥 집계 5.78%

1주새 0.55%p 치솟아

기준금리 대폭 인상 속에 모기지 금리가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 국책모기지기관 프레디맥에 따르면 이번주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은

5.7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8년 11월 이후 최대치다.

특히 지난주 5.23% 대비 한 주 만에 무려 0.55%p나 치솟았는데

이와 같은 주간 상승폭은 1987년 이후 최대다.

6% 돌파가 목전인 만큼 연초(3.11%)와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오르는 것도

시간 문제일 것으로 전망된다.

모기지 이자율이 이번주 급등한 것은 연준의 강력한 긴축 기조 때문이다.

FRB는 15일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고 기준 금리를 한 번에

0.75% 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연준의 강력한 대응이 시장에서 충분히 예상된 만큼 모기지 금리도

이를 선반영해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추가적인 모기지 이자율 상승이 전망되는 만큼 주택시장 침체 가능성도

매우 높아졌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의 마이크 프래탄토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연준이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주택 수요가 매우 가파르게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경운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20616/1420151

 

16Jun2022

■ 카드·모기지 이자율 등 채무비용 부담 급증 불가피

■ 증시는 일제히 올라…“예상된 수순, 물가안정 기대”

연준 기준금리 ‘자이언트 스텝’ 급격 인상 충격파

연방준비제도(FRB·연준)가 약 30년 만에 최대폭 기준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거시 경제는 물론 가계에도 큰 변화가 불어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목표대로

인플레이션을 잡는다 해도 경기침체 가능성을 키우는 만큼 글로벌 경제 타격은

피할 수 없고 각종 대출 비용이 상승해 법인은 물론 개인 입장에서도

부동산 구입은 물론 채무를 받아 투자와 사업을 하는 것도 더욱 어렵게 됐다.

[…]

15Jun2022

연준 FOMC 개막… 발표 앞두고 긴장 고조

6월 파격 인상 단행 확률 96%로 치솟아…모건스탠리 등 월가 “경기침체 확률 50:50”

14일 개막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급부상하고 있다.

연준이 그동안 기정사실화돼 온 0.5%p가 아닌 0.75%p의 파격적인 금리 인상을 실시한다면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 시절인 1994년 11월 이후 처음이 된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3일“계속된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에 연준이

이번 주 정책 회의에서 시장 예상보다 큰 0.75%p의 깜짝 금리 인상을 검토할 것 같다”고 전했다.

[…]

13Jun2022

작년비 2.2%p 가량 올라
신청건수는 75%나 급감

최근 3주간 약세를 보인 모기지 이자율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미 오른 집값에 질린 바이어의 모기지 수요는 급감했다.
9일 국책 모기지 기관인 ‘프레디 맥’에 따르면 30년 만기 고정금리 모기지의
평균 이자율은 지난주 5.09%에서 5.23%로 올랐다.

[…]

10Jun2022

가주 신규 주택 구입자

월 407달러 추가 부담

 

캘리포니아 주에서 주택을 구입하려면 늘어난 주택담보대출(모기지) 비용 부담을

각오해야 할 것 같다. 모기지 금리가 5%대를 돌파해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가주에서 주택을 구입하는 주민들이 급등한 금리에 전국서 가장 높은 수준인

10만달러가 넘는 모기지 추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전국서 가장 주택 가격이 높은 가주에서 내 집 마련의 꿈은 점점 어려지고 있는 모양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