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4Feb2019

트럼플레이션(트럼프 당선에 따른 인플레이션) 기대’로 모기지 금리가 뛰면서 융자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융자업계 관계자들은 지난 8일 트럼프 당선 이후 모기지 이자율이 빠른 속도로 상승하면서 재융자 문의가 급감하고 융자진행을 중단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또 대출금리를 고정(lock-in)하지 않고 이자율이 더 떨어지길 기다리던 융자 신청자들이 융자신청을 포기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모기지 이자율 급등으로 인해서 재융자 필요성이 없어졌거나 주택구입 후의 월페이먼트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24Feb2019

소유한 주택을 렌트하기로 마음먹었다면 랜드로드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할 준비가 되었는지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많은 주택 소유주들이 자신의 집을 렌트하는 방법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 그저 약간의 부수입을 올리거나, 그 돈으로 빌을 페이하거나 아니면 경기가 더 좋아질 때까지 기다리는 과정에서 빈 집을 놀리기 애매하니 임시방편으로 렌트를 주고 있다. 이런 동기들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렌트를 주기 전에 미리 고려해야 할 사안들을 생각해두지 않는다면 이후에 후회할지도 모른다. 랜드로드로서 성공할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한다.

24Feb2019

융자업체에서 근무하는 한인 김 모씨는 밀려드는 주택 모기지 융자 사전승인 요청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정작 실제 융자로 연결되는 경우는 드물어 일하는 업무량에 비해 실속은 없고 골치만 아프다고 푸념이다.
주택시장에 매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면서 멀피오퍼 경쟁이 벌어지자 융자업계 종사자들이 골치 아파하고 있다. 잠재구매자들이 주택 구입을 위한 오퍼를 넣을 때 사전융자승인서를 함께 제출하는 것이 거의 필수적인 과정이 돼, 사전융자승인 요청은 많지만 정작 실제 구입으로 연결되는 경우는 많지 않기 때문이다.

24Feb2019

국책 모기지 기관인 프레디맥은 지난주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 전국 평균치가 3.65%로 전주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3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재융자로 인기가 높은 15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 역시 2.95%로 전주의 3.01%보다 0.06%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2015년의 평균치인 2.99%보다 낮은 수치다.

24Feb2019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새해 들어 세계 금융시장의 혼란에 따라 ,오는 26~27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추가 금리인상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독일 보험회사 수석 경제 어드바이저 모하메드 엘에리안은 20일(현지시간) CNBC 등과 인터뷰에서 “최근 금융시장의 불안은 Fed가 1월에는 확실히 금리를 재차 올리지는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24Feb2019

적은 다운 페이먼이나 노다운으로 집사실 수 있는 프로그램 소개 드립니다.
일반 conventional론과 비교해보면
▶ *더 적은 다운페이먼과 *낮은 크레딧점수 or *뱅크럽시후 2년, 숏세일후 3년등
▶ Conventional 론으로는 Qualify 안되시는 분이 융자를 받으실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페이먼외에 0.85%의 Pmi Insurance를 별도로 페이하셔야하므로 페이먼이 Conventional 론에 비해서 높은 단점도 있습니다.

24Feb2019

대부분 매달 결제해야 하는 다수의 어카운트를 갖고 있어 한두 가지를 빼먹을 가능성이 높아 의도치 않게 연체되기도 한다. 연체료를 내고 끝나는 유예기간까지 넘기면 크레딧 보고서에 반영돼 신용점수가 떨어질 수 있다.

다음으로 흔한 경우 중 하나는 의료비 청구서를 받고서도 건강보험에서 처리할 것으로 생각하고 본인이 내야 하는 부분을 내지 않는 것이다. 의료비 장기 연체로 추심업체로 넘겨지면 한 번에 신용점수가 100포인트 이상 내려가는 것도 흔한 일이다. 다만 최근 신용평가기관 FICO의 신용점수 산출 모델이 바뀌어 의료비 연체에 대해서는 180일의 유예기간을 주고 신용점수 반영 비중도 낮추기로 해 앞으로는 이로 인한 피해가 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