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5Feb2019

미국인의 저조한 저축률은 새로운 얘기가 아니지만 이번 정부 셧다운 사태를 계기로 ‘민낯’이 드러나 관심을 끌고 있다.
연방정부의 부분적인 폐쇄로 일손을 놓게 된 80만명의 직원들과 그 밖에 비즈니스가 마비된 정부 조달 업체 직원들의 급여가 끊어진 것은 불과 1개월도 되지 않은 상황.
하지만 이들 사이에 주택 월세부터 신용카드 대금 결제, 심지어 식비를 감당할 수 없다는 비명이 쏟아지고 있다.
평소 샐러리맨들의 가계 재정 관리에 커다란 구멍이 뚫린 실태를 드러내는 단면이라는 지적이다.

25Feb2019

1.소득증명, 2.Credit 조회 . 3.자산 증명,
이 세가지 요소를 은행이 요구하는 수준으로 보여줘서 융자승인을 받는데 외국인일 경우에는 Credit 조회는 할 수없고 소득증명과 자산증명만 하면 미국에 집을 사실 수 있습니다.소득증명은 외국에서 직장을 다니시면 그 직장에서 확인을 해주면 되시고 자산은 외국은행의 은행 스테이먼으로 확인을 시키면 됩니다. 그리고 미국에 있는 은행에 구좌를 여시는것도 요구 합니다.

25Feb2019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1일 기준금리를 0.25%p 상향조정, 3개월 만에 추가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금기금 금리를 현재의 1.25~1.5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25Feb2019

지난 1월 초에 주택을 구입한 바이어 윤모씨는 최근 에스크로를 종결하면서 모기지 론에 대한 포인트를 지불하고 이자율을 낮췄다.
윤씨가 처음 에스크로를 오픈 할 당시에는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로 3.95%를 예상했었다. 하지만 모기지 이자율이 계속 오르더니 2월 중순 거래를 마칠 시점에는 4.5%로 뛰었다.
이자율을 고정시키지 못한 윤씨는 이자가 오르면서 DTI(소득대 채무비율) 비율이 소폭 상승하게 됐다.

렌더가 요구하는 DTI를 넘게 되자 윤씨는 할 수 없이 포인트를 내고 이자율을 처음 융자 신청 당시의 수준으로 내려서 은행이 원하는 DTI로 맞춘 후 에스크로를 끝내야만 했다.
올들어 모기지 이자율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당초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나 모기지뱅커스협회(MBA) 등 주류 부동산 업계서 예상한 올해 모기지 이자율은 4.3~5.0%대 였다. 하지만 이 수치는 하반기쯤에 도달할 이자율로 연초에는 급격한 상승이 없을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러나 막상 새해가 되면서 모기지 시장은 예상과 다른 모습으로 변하고 있다.

25Feb2019

주택을 구입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융자를 받게 된다. 가장 일반적인 융자는 20%의 다운페이먼트를 하고 80%를 융자받는 것인데 이유는 다운페이먼트 비율이 20%가 안 되면 모기지보험(MI)에 따로 가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모기지보험의 보험료는 융자액의 0.5~1% 사이로 이를테면 융자액이 40만 달러라면 보험료는 연간 2000달러에서 4000달러 사이가 되는 셈이다.

25Feb2019

인적 공제 폐지: 가족 한 명당 공제할 수 있었던 $4,150이 없어집니다, Child Credit (17세 미만의 자녀) 이 한 명당 $2,000로 증가, 학자금 대출이자 (Student Loan Interest)는 여전히 공제 가능, 상속 & 증여 공제금액이 $10 million으로 증가 등

24Feb2019

주택 구입자 및 재융자 신청자들의 모기지 융자가 보다 쉬워지게 됐다. 이번 달 부터 모기지 융자 승인 여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크레딧점수와 융자 기준에 큰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24Feb2019

전국 모기지 신청 건수가 최근 급등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금리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4%선을 돌파하면서 주택 매수자들이 금리가 더 오르기 전에 대출 확보를 서두르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미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지난 14~18일 모기지 신규 신청 건수는 13%가 뛰었다. 반면에 기존 대출의 연장을 신청한 건수는 직전 주에 비해 3%가 줄어들면서 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24Feb2019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새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향후 수개월 내 미국의 정책이 통화정책에서 재정정책 중심으로 선회할 전망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트럼프의 자문역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가 그동안 재닛 옐런 미 연준 의장을 정치적이라고 거듭 비판해왔다는 점에 비춰 공석으로 있는 연준 이사 2명을 매파로 임명, 급격한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