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4Feb2019

재융자를 할때 1% 이상의차이가 나야 할 만하다는 믿음이 있다. 이것은 이전에 융자금액이 낮고 재융자 비용이 높고 한집에서 오랫동안 거주 할 때 얘기다. 이때는 융자금액이 10만달러이하였고 1% 낮춰야 연간 1,000달러를 덜 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요즘은 융자금액이 많기에 약간의 차이가나도 재융자 비용이 낮다면 재융자 할 이유가 된다. 또한 융자를 다 갚는 경우가 적기에 융자기간 동안 이자를 덜 내는 것보다는 월 페이먼트를 줄이는 것이 종종 더 큰 목적이된다. 그러므로 꼭 1% 이상 이자율을 낮춰야 재융자를 하는 것이 아니다.

24Feb2019

개인의 신용 점수는 여러 가지 요소에 따라 점수가 배정되며 300점에서 최고 850점까지 분류된다. 크레딧점수를 알려주는 곳은 익스페리언,트랜스유니언, 이퀴팩스 등 3곳으로 기본적인 FICO 시스템을 이용해서 점수를 산출한다.
신용 점수는 크게 5가지 기본 항목에 따라 점수가 형성된다.
크레딧점수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의 페이먼트 납부 기간이다. 전체의 35%를 차지하고 있으며 얼마나 오랫동안 페이먼트를 꾸준히 잘했느냐가 중요한 요소가 된다. 주택 모기지 융자의 경우 최대 30년 동안 페이먼트 할 수 있으므로 점수를 많이 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된다.

24Feb2019

올해 들어 세계 주요 증시가 10% 이상 하락하는 등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올해 서너 차례의 금리 인상을 준비하고 있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가 오히려 양적완화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헤지펀드 업계의 거물 레이 달리오는 20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연준이 제시한 대로 올해 네 번의 추가 금리인상이 단행된다면 경제와 금융시장에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연준은 계속 유연해야 할 필요가 있다. 자신들이 제시한 경로에 얽매여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24Feb2019

16일(현지시각) 옐런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옐런 의장은 “연준은 미국 경제가 성장세를 계속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금리인상 결정을 “7년간의 비정상 시기 종료 의미”로 평가하면서 “금리인상은 (부정적 충격에 대한) 선제적이고, 방어적인 조치”라고 밝혔다.

24Feb2019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 CNN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연준은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만장일치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를 현재의 0.00%∼0.25%에서 0.25%∼0.50%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유지됐던 ‘제로 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FOMC 위원들이 금리를 인상한 배경은 고용 시장 개선과 물가상승 흐름 등 경제 성장에 대한 낙관을 배경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FOMC 성명에는 “위원들은 올해 고용 시장이 상당히 개선됐다고 판단했으며 인플레이션이 중기목표인 2%에 다다를 것이라는 합리적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또 위원들은 “경제 전망과 정책 결정이 미래 경제 상황에 영향을 미치게 될 시간을 고려해서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24Feb2019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년 반만에 기준금리를 올리며 제로 금리 시대를 마감한 가운데 공화당이 이번 금리 인상을 강하게 비판했다고 16일(현지시간) 미국 정치 전문 매체인 더힐이 보도했다.
이날 연준은 0~0.25%인 현행 금리를 0.25~0.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양적 완화와 함께 제로금리에 가까운 수준까지 기준금리를 끌어내렸다.

24Feb2019

현재 변동모기지를 보유한 홈오너는 고정이자율보다 낮은 이자율을 적용받아 상대적으로 낮은 월 페이먼트를 내게 되는 혜택을 누리고 있지만, 금리 정책 변경 결과에 따라서는 올해를 기점으로 매년 0.5% 이상씩 오르게 될 수 있다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최근에 이자율이 일부 상승하면서 모기지의 변동 기간 적용 만료 시점이 다가오거나 , 이 기간이 만료되어 매년 변동되는 이자율의 적용을 받고 있는 경우의 홈오너라면 현재 시점에서 재융자 신청 여부를 고려하는 것이 향후 이자율이 오를 경우를 대비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됩니다.

24Feb2019

파이낸셜타임스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주요 은행의 이코노미스트 46명을 대상으로 미국의 첫 금리 인상 시기를 물은 결과 65%가 12월을 꼽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파이낸셜 타임스가 연방준비제도의 9월 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조사했을 때 90%이상이 연내 금리인상을 전망했던 것과 비교하면 금리 인상 시기가 늦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늘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4Feb2019

Stream Line이라는 Program은 간단한 서류와 Processing으로 인컴서류 재 확인 없이
또 감정도 하실 필요 없이 재 융자 절차를 쉽게 마무리 하며 PMI와 이자율을 동시에 낮추시면서 Payment을 많이 절약 하실 수 있습니다.
따로 경비가 들지 않고 끝나실때 2달까지 Mortgage Payment을 안내시게 되며 끝난 후
현재 가자고 계신 은행에서 수천불까지 Refund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