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19Jul2022

Q: 이번에 오퍼 되고 3% EMD 도 넣었습니다.
하지만 오퍼 수락된지 이틀 됐는데 집에 찜찜한게 있어서 캔슬을 하고 싶은데요,
문제로 걸리는게 컨틴전시 없이 오퍼를 한 것입니다. 이럴 경우 EMD 3% 를 잃는건가요?

[…]

15Jul2022

▶ 2주 만에 오름세 보여 “주택시장 둔화 가속”

 

모기지 이자율이 2주 만에 상승 전환한 가운데 주택 거래량 가뭄은 이어지고 있다.

14일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에 따르면 이번주 30년 모기지 이자율은

5.5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5.3% 대비 0.21%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지난주 모기지 이자율은 한 주만에 0.4% 포인트가 급락하는 이변을 연출했는데

이번주에는 상승 반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모기지 금리는 연초 3%대와

비교하면 2% 이상 올라가 있어 높은 이자율을 유지 중이다.

[…]

14Jul2022

美물가 9.1% 최악 폭등…41년만에 최고치

이달 1%p 인상 주목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9.1% 급등해 1981년 11월 이후 4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따라 이달 26~27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넘는 1%p 인상이라는 강력한 대책을 들고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

13Jul2022

1981년 12월 후 최대폭 상승…에너지·식품 제외 근원지수도 5.9%↑

유가·곡물가 안정세, 향후 긍정 영향 기대…코로나 재확산 등이 변수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의 물가가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더 급격하게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9.1% 올랐다.

이는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전월(8.6%)을 뛰어넘은 수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8%보다도 높다.

또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인 5월에 비해 1.3% 올랐다.

지난 4월과 비교해 소비자물가지수가 1.0% 올랐던 5월보다도

상승 폭이 커진 것이다. […]

8Jul2022

▶ 30년 고정 5.7% → 5.3%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하락

▶ 주택시장 냉각·경기침체 우려, 부동산 시장 ‘악순환 쇼크’

 

모기지 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주간 하락세를 기록했다.

연방준비제도(FRB·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경기침체 우려가

확산되면서 그 쇼크가 부동산 금융 시장을 강타한 것이다.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 이자율 하락이 주택 매수로

이어지지 않기 때문에 부동산 시장 냉각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국책모기지업체 프레디맥에 따르면 이번주 30년 모기지 금리는

5.30%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 5.70% 대비 무려 0.40%포인트가

한 주 만에 떨어진 수치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2월 모기지 이자율이

5.97%에서 5.53%로 급락한 적이 있는데 이 이후

가장 큰 폭의 주간 하락세를 기록한 것이다.

[…]

7Jul2022

연준 6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 공개…인플레 우려 7월에도 0.5∼0.75%P 인상 시사

[뉴스포커스]

‘인플레이션’단어 90번 언급, 위기감 반영
“성장속도 느려져도 물가 잡기가 더 중요”
인플레 압박 지속시 더 공격적 긴축 기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올리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연준이 6일 공개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경제 전망상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타당하다는 데 모두 동의했다”면서 “높아진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될 경우

훨씬 더 제약적인 스탠스가 적절할 수 있을 것이란 가능성”도 인정했다.

인플레이션 압박이 지속될 경우 더욱 공격적인 긴축 기조에 들어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의사록에는 ‘인플레이션’이라는 단어가

무려 90번 언급됐을 정도로 인플레이션 위기감이 반영됐다.

 

지난달 14∼15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28년 만에 ‘자이언트 스텝’

(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7월에도 0.75%포인트 또는 0.50%포인트의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구체적으로 FOMC 위원들은 “다음 회의에서 50bp(0.50% 포인트, 1bp=0.01%포인트)

또는 75bp의 금리인상이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며 파월 의장에 동의했다.

이들은 “진행 중인 기준금리 인상이 위원회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적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위원들은 가파른 금리인상이 미국의 경제 둔화를 초래하더라도

물가 잡기를 우선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의사록은 “회의 참석자들은 (통화)정책 강화가 당분간 경제성장의 속도를

느리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물가상승률을 다시 2%로 낮추는 것이

최대고용 달성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봤다”고 전했다.

이러한 ‘물가 우선’ 기조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지난 5월 40년 만의 최고치인 8.6%를 찍는 등 인플레이션이

심각하다는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의사록은 “단기 인플레이션 전망은 5월 정례회의 이후 더 악화했다”면서

“참석자 다수는 인플레이션이 과거 예상했던 것보다 더 장기화할 것이란

견해를 굳혔다”라고 밝혔다.

이에 회의 참석자 다수는 “장기 기대인플레이션이 (연준의) 2% 목표치와

일치하지 않는 수준으로 올라가기 시작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고

의사록은 전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다수 참석자는 “위원회가 직면한 중대한 리스크는

대중이 위원회의 의지에 의문을 품을 경우 높아진 물가상승률이

고착화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의사록 공개를 통해 6월 FOMC 회의에서 투표권을 가진 11명의 위원 중

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제외한 나머지 전원이

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지 총재는 그보다 낮은 0.50%포인트 금리인상을 지지했다.

증시는 FOMC 의사록 발표 이후 이벤트 해소에 따른 안도감에 소폭 상승했다.

6일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69.86포인트(0.23%) 오르는 등

연준의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를 재확인한 데 힘입어 3대 지수가 모두 소폭 상승했다.

 

 

 

 

https://www.koreatowndaily.com/articles/20220707170817

 

5Jul2022

경제 주요 담론, 고물가-> 경기후퇴로 빠르게 이동

다수 지표가 경기하강 시사 …’언제·어떻게’는 관측 엇갈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40여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후퇴(recession)에 대한 우려가 급증하고 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시각각 다가오는 경기후퇴를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는

이제 그 가능성을 경고하는 일각의 조심스러운 ‘속삭임’이 아니라

거의 ‘고함'(roar) 수준으로까지 커졌다고 진단했다.

미국에서는 연준이 지난 달 중순 28년 만에 최대폭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한 후 미국 경제가 뒷걸음질 칠 것이라는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

1Jul2022

뉴욕증시’S&P500’6개월간 21% 추락, 1970년 이후 최대 하락 폭
넷플릭스 71%▲ 등 빅테크 전멸…나스닥도 2008년 이후 최악 분기
10년물 국채 가격까지 10%’뚝’, 안잡히는 인플레 향후 전망도 암울

 

미국 뉴욕증시가 52년 만에 최악의 상반기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마지막날인 30일 기준 미국 500대 기업의 주가를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올해 들어 6개월간

20.6%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상반기 성적으로서는 1970년 이후

최악의 하락 폭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