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4Feb2019

미국 경제가 심상치 않다. 최근 JP모건은 미국 경제성장률이 내년에 1.9%로 하강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동안 시장 컨센서스가 내년 2.5% 안팎 성장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대 성장은 전망이지만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그동안 미국 경제가 세계 경제를 견인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 경제 하강이 현실화하면 그 충격은 세계 경제 하강으로 이어진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해 미국 주가가 급락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24Feb2019

기준금리 인상으로 각종 소비자 금리도 영향을 받게 된다. 특히 크레딧카드·홈에퀴티라인오브크레딧(HELOC) 등의 이자율은 인상분이 즉각 반영돼 관심이 필요하다.

24Feb2019

집을 파시고나서 내시는 양도소득세에 관한 규정입니다. 1997년 이전에는 집을 파시고 나면 55세 이상이되고 집파시고 나서 생긴 이득 차액금이 $125,000까지는 평생에 한번만 양도 소득세가 면제되는 규정이 있었습니다.혹은 집을 팔고나서 2년이내에 더 큰금액의 집을 사셔야 면제가 가능 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집을 사셔서 그집에 2년이상 거주하시면 Single일 경우에는 $250,000까지, Couple일 경우엔 $500,000까지 양도 소득세가 면제됩니다.가령 사시던 집을 렌트를 주고 새집을 사셔서 새집에 거주하신다 해도 지난 5년동안에 그집에 2년만 살았으면 지금은 살고 있지 않다 하더라도 양도 소득세를 규정 만큼은 면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집을 팔고 나서 현재 살고있는 집도 2년 이상 거주하시고 파시면 다시 양도 소득세를 면제 받으실수 있습니다.

24Feb2019

주택 구입자 및 재융자 신청자들의 모기지 융자가 보다 쉬워지게 됐다. 이번 달 부터 모기지 융자 승인 여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크레딧점수와 융자 기준에 큰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CNBC는 새로운 규정 시행으로 모기지 융자에 어려움을 겪었던 1000만 명 이상이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했다.

24Feb2019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연준이 해야 하는 일은 파티가 한창일 때 펀치볼(punch bowl, 파티 때 칵테일 음료를 담아 내는 큰 그릇)을 치우는 것”이라는 윌리엄 맥체스니 마틴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의 말을 인용하면서, 트럼프 통치기간 동안 연준은 역대 정부 때보다도 경기과열을 차단하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24Feb2019

가계 부채가 수입으로는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CNBC가 보도했다. 특히 크레딧카드 대출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늘었다. 하지만 학자금 대출 증가세는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4Feb2019

모기지은행연합(MBA)은 지난주 전국 모기지 신청건수가 전주대비 9.4% 하락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0.5% 감소한 수준이며, 지난 1월 이후 11개월 이래 최저 수준이다.
이처럼 모기지 신청건수가 급감한 데에는 이자율이 급등한 것이 가장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모기지은행연합에 따르면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은 지난주 전국 평균이 4.23%로 전주의 4.16%와 비교하면 0.07%포인트 상승했다. 대선 전인 11월 초와 비교하면 최소 0.5%포인트 이상 급등한 것이다. 이 때문에 특히 재융자 신청이 전주대비 16%나 줄었다.

24Feb2019

결국 영국은 브렉시트(Brexit)를 선택했다. 브렉시트는 영국(Britain)과 탈퇴(Exit)의 합성어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신조어였다. 영국은 지난 23일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국민 찬반 투표를 실시, 51.9%의 탈퇴 찬성률을 보여 EU 탈퇴가 결정됐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기정 사실로 되자 전세계 언론들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기가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로 빠져들고 세계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대서특필로 보도하고 있다.

24Feb2019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에 금융시장이 ‘검은 금요일’을 맞으면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은 금융시장 혼란을 가라앉히기 위해 초비상 모드에 나섰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맞아 달러 유동성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재닛 옐런 Fed 총재는 “미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글로벌 자금시장의 압력을 피하기 위해 필요시 기존의 스왑 라인으로 달러 유동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른 중앙은행과 협력해 글로벌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