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4Feb2019

대부분 매달 결제해야 하는 다수의 어카운트를 갖고 있어 한두 가지를 빼먹을 가능성이 높아 의도치 않게 연체되기도 한다. 연체료를 내고 끝나는 유예기간까지 넘기면 크레딧 보고서에 반영돼 신용점수가 떨어질 수 있다.

다음으로 흔한 경우 중 하나는 의료비 청구서를 받고서도 건강보험에서 처리할 것으로 생각하고 본인이 내야 하는 부분을 내지 않는 것이다. 의료비 장기 연체로 추심업체로 넘겨지면 한 번에 신용점수가 100포인트 이상 내려가는 것도 흔한 일이다. 다만 최근 신용평가기관 FICO의 신용점수 산출 모델이 바뀌어 의료비 연체에 대해서는 180일의 유예기간을 주고 신용점수 반영 비중도 낮추기로 해 앞으로는 이로 인한 피해가 줄 것으로 보인다.

24Feb2019

에스크로를 오픈했으면 바이어는 융자를 신청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융자가 얼마나 걸리는지에 따라 계약서에 정해진 기간 내에 에스크로를 종료할 수 있는지가 결정된다. 바이어가 융자 에이전트나 모기지 대출 은행과의 업무협조를 제대로 해주지 않으면 에스크로 기간 연장으로 벌금을 내거나 아예 집을 사지 못할 수도 있다. 바이어들이 제때에 모기지 융자를 얻기 위해 해야 할 내용들을 소개한다.

24Feb2019

첫 주택구입자에게 모기지 융자를 얻는 것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가 될 수가 있다. 평상시 크레딧 관리를 꼼꼼히 하고 수입 대비 부채 비율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

24Feb2019

금융정보사이트인 뱅크레이트닷컴은 모기지 융자 기관들이 요구하는 신용점수 기준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낮아지고 바이어가 비싼 집을 사지 않으려는 경향이 나타나면서 셀러의 요구가도 떨어지는 등 올 가을이 집 사기에 나쁘지 않은 시기라고 8일 전했다.

시장 조사기관 앨리메에 따르면, 모기지 융자 기관들은 모기지 융자에 필요한 신용점수 기준을 점점 낮추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8월 모기지 클로즈에 필요한 평균 신용점수는 727점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지난 몇년간의 750점보다는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734점보다도 다소 내려갔다.

24Feb2019

Credit 680점 부터
직장확인(봉급 받으시는분)이나(비지니스 라이센스확인,Financial Statement(자영업)
을 통해 간단하고 신속한 융자절차.
단독 주택 30%다운,콘도나 타운홈 35% 다운으로
캐쉬아웃은 50% 까지

24Feb2019

새해에는 주택모기지 얻기가 한층 까다로워 진다.
유자격 모기지 대출법이 1월 1일 부터 발효되면서 인컴과 부채를 대비해 월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는 자격있는 사람들에게 주로 모기지 융자를 해 주겠다는 법률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새법률이 시행되면 주택 모기지를 대출해 줄때 은행이 대출자의 상환능력을 입증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