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주택융자"

24Feb2019

융자신청서는 보통 ‘1003’이라 불리는 서식의 신청서를 사용한다. 해당주택에 관한 정보, 주택가격, 융자신청금액, 융자기간, 신청자의 직업, 소득, 자산, 부채 등을 기입하게 돼 있다.
신청서와 함께 내야 할 구비서류는 크레딧 리포트, 최근 2년간의 세무보고 사본,, 월급명세서(직장인), 거래은행 2개월 분 잔고증명 등이다. 신청서류를 접수하려면 또한 에스크로를 열어야 한다.

24Feb2019

미국은 주택 취득의 기회가 비교적 널리 열려 있는 나라다. 오래 전부터 잘 발달된 주택 융자 시스템을 갖춰놨기 때문이다. 이런 까닭에 고소득자가 아니더라도 자신의 소득 수준에 맞춰 집을 비교적 손쉽게 취득할 수 있다. 내 집 장만에 필요한 자금의 절대적인 액수를 융자로 충당할 수 있기 때문에 보통 주택 가격의 10~20만 우선 동원할 수 있다면 큰 어려움 없이 주택을 취득할 수 있는 것이다.

24Feb2019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0일 통화정책의 인내심을 거듭 강조하면서 관망 기조를 공식화했다. 뉴욕 월가 투자은행들은 파월 의장의 발언이 전해진 뒤 올해 금리인상 횟수가 1~2회에 그치거나 동결도 가능하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이코노믹 클럽’ 오찬 대담에서 “우리는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며 “경제전망이 악화될 경우 단기간에 정책 기조를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경기 침체를 가리키는 신호가 나타날 경우 통화정책을 바꿀 수 있다는 의미다. 이어 “당분간은 기다리면서 지켜보자는(wait-and-watch)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24Feb2019

미국 경제가 심상치않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28일 미국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3.1%에서 올해 2.3%로 크게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내년부터 4년간 평균 성장률은 1.7%까지 내려갈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경기가 급격히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의회예산국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3%대에서 올해 2%대로, 내년엔 1%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침체까지는 아니지만 내리막길로 접어드는 것이다. 내년 경제성장률이 1%대에 그치면 2.1%로 추정되는 잠재성장률을 밑도는 저성장 국면에 들어간다. 의회예산국은 미국 경제가 2020~2023년엔 연평균 1.7%, 2024~2029년엔 연평균 1.8%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24Feb2019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향배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동결 또는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 미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거나 오히려 낮출 가능성을 87% 반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방기금 금리선물은 투자자들이 향후 연준의 기준금리 방향을 베팅하는 지표다.

24Feb2019

15개 중 9개 부처 직·간접 영향…국립공원 직원 80% 일시 해고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가 닷새째를 맞았다. 크리스마스인 어제까지 연휴가 이어지는 만큼 당장 큰 영향은 없지만, 셧다운의 파장은 오늘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4Feb2019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9일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2.25%~2.50%로 올랐다. 올해 들어 3, 6, 9월에 이은 네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이 지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노동시장 상황과 인플레이션에 근거해 금리를 인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준의 이번 금리인상으로 미국 금리는 10년 동안 최고 수준인 2.5%가 됐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볼때 이같은 금리는 높은 수준이 아니다.

24Feb2019

세계 주요 기업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절반가량이 내년 말 미국 경기가 후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월스트릿 저널(WSJ) 등은 듀크대의 분기별 ‘CFO 글로벌 비즈니스 전망’ 조사 결과 미국 기업 CFO 가운데 48.6%가 내년 말 미국 경기의 후퇴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오는 2020년 경기후퇴가 시작될 것이라는 응답은 82%에 달했다.
미국 경제를 더 낙관한다는 응답은 직전 9월 조사 때의 43.6%에서 16.6%로 크게 줄었다.

24Feb2019

지속적으로 기준 금리 인상 결정을 해왔던 미 연준(Fed)의 수장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28일 기준 금리가 중립금리 바로 밑에 있다고 밝혔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을 회복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금리 수준을 말한다.